주변 관광지
작성자 Admin(admin) 시간 2014-07-03 18:22:04
네이버
첨부파일 :
bbs_1404379375_resize25percent_karl-hagen-339247_1920.jpg

따스한 햇빛이 내리쬐고 시원한 바람이 적절히 부는 6월. 토마토는 빨갛게 익어간다. 탱글탱글한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퇴촌으로 향하는 발길을 바빠진다. 붉은 토마토의 유혹이 사람들의 발길을 끌기 때문이다. 탐스럽게 익은 토마토를 만날 수 있는 퇴촌토마토축제는 20일부터 사흘간 퇴촌면 정지리 행사장에서 열린다. 12번째 진행되는 이 축제는 ‘퇴촌 토마토! 나랑 잘 맞아’라는 주제로 진행된다.더 운 여름 시원한 토마토에 설탕을 솔솔~뿌려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면 토마토풀장에 온 몸을 던져보자. 토마토풀장은 말 그대로 물과 으깨진 토마토만 있다. 이 안에 들어가 있는 사람들은 대부문 아이들이지만 어른들 역시 이 풀장에서 어린애가 되고 만다. 싱그러운 토마토 향기에 취하고 온몸이 토마토로 젖는다.